글 수 922
번호
제목
글쓴이
832 공안탄압 규탄, 노동개악 저지 양대노총 제조공투본 기자회견문(11월 23일)
선전국장
1479   2015-11-25
【기자회견문】 공안탄압 규탄! 새누리당 5대 노동악법 폐기! 노사정 야합 파기! 노동개악 저지 제조공투본 기자회견문 지난 11월 14일 약 15만이 참여한 민중총궐기로 박근혜정권의 국사교과서 국정화 시도와 노동개혁 등 4대 개혁에 대한 전 국민적 반대가 ...  
831 [호 소 문] 나쁜자본, 악질자본 풀무원의 갑 질에 맞선 투쟁에 민주노총 조합원 동지들의 힘찬 연대를 호소 드립니다!
선전국장
852   2015-11-18
호 소 문 전국화학섬유산업노동조합과 풀무원노동조합 춘천지회, 풀무원노동조합 의령지회는 풀무원 화물 동지들의 투쟁을 지지하며 풀무원 화물 노동자들의 투쟁 승리를 위해 끝까지 연대할 것입니다. 나쁜자본, 악질자본 풀무원의 갑 질에 맞선 투쟁에 민주...  
830 [보도자료]피죤 AR-SYSTEM 감시앱 설치 거부 피죤노동자 긴급 기자회견 file
홍보실장
975   2015-10-06
 
829 [성명] 노예시장 강요하는 노사정 야합 결사 반대!!
선전국장
1193   2015-09-14
노예시장 강요하는 노사정 야합 결사 반대!! 양대노총 제조공투본은 9월 13일 노사정위원회가 발표한 노사정대표자 합의를 역대 최대 야합으로 규정하고 모든 수단을 동원하여 저지투쟁에 나설 것이다. 이번 노사정 대표자 야합은 각종 미사여구로 치장되었을...  
828 [기자회견문] 세계화학산업 선두기업 악조노벨분체도료(주)의 악랄한 노조탄압 즉각 중단하라! file
선전국장
1383   2015-08-31
 
827 노동시장 구조개악 저지와 노사정위 복귀 반대, 양대노총 공동투쟁 강화를 위해 조합원에게 드리는 담 화 문 file
선전국장
2009   2015-08-13
 
826 [성명] 울산 한화케미칼 폭발사고, 철저한 조사와 대책을 요구한다
선전국장
1291   2015-07-08
2년 만에 되풀이된 잔류가스에 의한 폭발 ! 더 이상의 데자뷰 현상은 없어야 한다. - 울산 한화케미칼 폭발사고, 철저한 조사와 대책을 요구한다 - 2015년 7월 3일 오전 9시 16분, 울산시 남구 여천동 소재 한화케미칼 2공장 폐수 저장조 폭발사고로 협...  
825 [성명] 주민의 알권리와 참여가 보장된 지역통합관리대응체계 ! 군산시는 화학물질관리와 지역사회알권리조례를 조속히 제정하라!
선전국장
1223   2015-06-23
[성명] 주민의 알권리와 참여가 보장된 지역통합관리대응체계 ! 군산시는 화학물질관리와 지역사회알권리조례를 조속히 제정하라! 어제 발생한 군산OCI 실란가스 누출사고는 다행히 노동자 부상 1명으로 그치며, 사고원인조사 등 사후조치가 이뤄지고 있다. ...  
824 [성명서] 노동부는 허위사실로 노동시장 구조개악 정당화 시키지 말고, 강행처리 계획 즉각 중단하라! file
선전국장
1506   2015-06-19
 
823 [보도자료] 단체협약 체결! 민주노조 쟁취를 위한 CMG지회 투쟁승리 결의대회 file
선전국장
1705   2015-06-12
 
822 [성명] 박근혜 정부의 취업규칙부터 변경하라! file
선전국장
1984   2015-05-28
 
821 [성명] SK하이닉스 이천 반도체공장 노동자들의 질식사는 무리한 공기(工期)단축이 빚은 참사이다
선전국장
1410   2015-05-06
SK하이닉스 이천 반도체공장 노동자들의 질식사는 무리한 공기(工期)단축이 빚은 참사이다 노동부는 특별감독 실시하고, SK하이닉스 경영진을 엄중 처벌하라 노동절을 하루 앞둔 4월 30일 낮 12시 23분경, 경기도 이천 SK하이닉스 반도체공장 M14라인 신축공사...  
820 [민주노총] 21~22일자 보도자료(3)
선전국장
712   2015-04-23
[논평] 정부 부적격 공익위원 위촉, “최저임금 대폭 인상”은 결국 거짓이었다 정부가 공익위원을 포함해 10대 최저임금위원 25명을 신규 위촉했다. 노동자위원과 사용자위원의 의견이 팽팽하다고 봤을 때, 사실상 최저임금 결정의 잣대 역할을 할 공익위원들...  
819 [보도자료] 기계를 멈춰 차별을 없애고, 우리 몫을 찾아오자!
선전국장
1333   2015-04-16
[보도자료] 기계를 멈춰 차별을 없애고, 우리 몫을 찾아오자! 화학섬유노조 카모플라스트지회 파업 4일차 캐나다 카모플라스트 트랙 시스템즈와 대륙화학공업이 2008년 합병해 만든 한국카모플라스트(주)는 산업용 고무소재(컨베이어벨트, 중기계 바퀴 등)를 ...  
818 [성명] <삼성토탈>은 억지논리로 노동3권 부정말라!
선전국장
1126   2015-04-13
[성명] <삼성토탈>은 억지논리로 노동3권 부정말라! - 슈퍼 갑질도 모자라 일방적으로 매각을 추진하며 노동자들의 생존권을 위협하고 있는 삼성을 규탄한다, - 삼성은 헌법에 보장된 노동자들의 노동3권 보장하고, 노동조합과 성실히 교섭에 임할 것을 촉구한...  
817 [논평] 밀실논의 중단하고 노사정위 위원장은 공언한대로 사퇴부터 하라! (양대노총 제조부문 공동투쟁본부) file
정책국
961   2015-04-01
 
816 [민주노총] 30일~4/1자 보도자료(1+3)
선전국장
838   2015-03-30
[성명] 조합원의 양심에 부끄럽지 않을 한국노총의 결단을 촉구한다! - 그 어떤 거래도 야합, 노동자와 역사의 심판 받을 것 - 지난 1월 7일 민주노총을 찾은 한국노총 김동만 위원장은 “노동현안을 보는 양대 노총의 시각이 다르지 않다”며 “정부가 제시한 내...  
815 [민주노총] 24, 25일자 보도자료(3+1)
선전국장
985   2015-03-25
[기자회견문] 공공부문 비정규직의 실질 사용자 박근혜 대통령은 정규직화 약속 이행하고, 비정규노동자 권리보장을 위한 단체교섭에 나올 것을 촉구한다 민주노총이 공공부문 간접고용 청소노동자들에게 질문했다. “가장 큰 바람이 무엇입니까?” “월급이 200...  
814 [민주노총] 18~23일자 보도자료(5)
선전국장
808   2015-03-23
[장그래 살리기 운동본부 출범선언문] 절망의 ‘미생’에서 희망의 ‘완생’으로 박근혜정부의 ‘노동자 죽이기 종합대책 저지’와 ‘함께 살기’를 위한 1000만 장그래들의 행진을 제안하며 2014년 12월 29일. 대한민국의 노동자․서민과 가족들이 드라마 ‘미생’ 속 비...  
813 [성명서] 안전한 화학물질관리체계 마련을 위한 지역사회알권리법과 조례를 조속히 제정하라! file
선전국장
1020   2015-03-19
 
812 [민주노총] 17일자 보도자료(2+1)
선전국장
809   2015-03-17
[공동성명] 산재위험 노동자가 스스로 작업을 중지할 권리를 보장하라! 세월호 참사를 겪은 지 1년이 다가오고 있다. 무고한 생명의 희생을 바라보며, 우리는 막을 수 있었던 참사의 아픔에 고통 받았다. 세월호 승무원들이 안전교육을 실시하지 않은 사업주...  
811 [제조 공투본] 출범선언문 및 결의문 file
선전국장
900   2015-03-11
 
810 [민주노총] 5~8일자 보도자료(3)
선전국장
793   2015-03-09
[기자회견문] 여성은 왜 항상 저임금인가? 우리는 10년 째 100만원만 받아도 괜찮은 노동자인가? 자본주의의 탐욕은 남성이 부양책임자라는 가부장적 인식을 활용해 남성 중심의 노동시장을 1차 노동시장으로 규정하였다. 여성노동시장을 남성노동시장의 보조...  
809 [민주노총] 2~4일자 보도자료(3+1+1)
선전국장
1268   2015-03-02
[대변인 브리핑] 양대 노총 위원장 간담회, 노동시장 구조개악 및 3~4월 투쟁 의견 교환 - 노사정 논의 공익위원 첫 의견 제출 직후 예민해진 노동계 대응 관심 - 민주노총 한상균 위원장과 이영주 사무총장이 3월 2일(월) 오전 10시30분 한국노총을 방문하여...  
808 [민주노총] 23~24일자 보도자료(3)
선전국장
796   2015-02-25
[논평] 노동부의 2015년 기획근로감독 강화 방안에 대해 - 직무유기부터 개선하고 노조참여 보장 방안도 필요 - 노동부가 근로감독 역량 강화 계획을 발표했다. 빈번한 최저임금 위반이나 체불임금 발생, 불법파견 등의 문제를 인식하고 기획근로감독을 추진...  
807 [민주노총] 13일자 보도자료(3)
선전국장
888   2015-02-13
[성명] 체불임금 근절을 위한 강력한 조치와 제도개선이 필요하다 다음 주면 민족의 최대명절 설이다. 가장 풍성하고 공동체의 정이 넘쳐야 할 시기지만, 친지들에게 아픔을 내색하지도 못하며 한 숨 짓는 이들이 많다. 가장 대표적인 경우가 임금을 체불당한 ...  
806 [민주노총] 9~12일자 보도자료(4+1)
선전국장
856   2015-02-12
[논평] 최저임금 1만원은 우리 사회가 지향해야할 새로운 시대의 지표다 -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 당선에 대한 기대와 우려 - 새정치민주연합 당 대표로 문재인 후보가 당선됐다. 축하드린다. 문재인 대표는 당선 첫 일성에서 박근혜 정권과의 전면전을 ...  
805 [기자회견문] (주)아세아세라텍은 위장폐업 중단하고 노동자 생존권 보장하라! file
홍보실장
1112   2015-02-09
 
804 [민주노총] 2~5일자 보도자료(4+1)
선전부장
1006   2015-02-05
[각계 공동선언문] 새누리당은 4.16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 방해 행위 중단하라 - 정부는 철수한 특위 설립준비단 공무원들을 즉각 복귀시켜야 한다 - 4.16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 활동에 대한 새누리당과 정부의 노골적인 방해행위가 도를 넘어서고 있다. 김재...  
803 [성명서] 여수 포스겐 누출사고에 대한 성명서
선전부장
1079   2015-02-02
성 명 서 전쟁터로 변할지 모를 여수화약고! 더 이상의 방치는 안된다. 화학물질 통합적 지역관리체계, 지역사회알권리법∙조례 제정하라! 1월 30일 오후 1시 5분 전남 여수시 국가산업단지 내 엘지화학 PC(폴리카보네이트)공장 PC생산팀 Train1 P-1110(모너머...  
XE Login